link  강만수   2021-04-28
도심 뒷골목 담벼락 아래
고개를 쳐든 풀잎
싱그럽다
연관 키워드
효자동갤러리, 좋은글, 사랑, 신달자, 지하철, 늙어가는아내에게, 오체투지, , 류시화, 향기, 강만수, 망각, 이팝나무, 어른, 당신, 인생, 귀천, 낙원은어디에, 라이너마리아릴케, 관리자
Made By 호가계부